동아대 산업디자인학과, '디자인 재능기부' 활동으로 비영리민간단체(NPO)에 기부금 전달




공익성 메시지 담은 텀블러ㆍ에코백 제작, 크라우드 펀딩으로 판매해 기부금 마련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는 산업디자인학과 학생들이 '디자인 재능기부' 활동으로 모은 기부금을 비영리 민간단체(NPO) 2곳에 각각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학생들은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과 '불법성매매 근절' 등 공익성 메시지를 담아 디자인한 텀블러와 에코백 등을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서 자선 판매했다. 그 결과 모인 기부금 103만 4,295원(텀블러)과 108만 5,280원(에코백)을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자립연계협회와 사회복지법인 부산여성지원센터 꿈아리에 최근 각각 전달했다. 자선 판매 후 남은 텀블러와 에코백도 단체에 기부해 의미를 더했다.


동아대 링크플러스(LINC+,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대학육성) 사업의 하나로 김재홍 산업디자인학과 교수와 시각미디어전공 3학년 학생들이 진행한 '사회문제 해결을 돕기 위한 NPO(Non Profit Organization) 홍보 프로젝트 굿굿'은 이번 기부금 전달을 끝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프로젝트 책임을 맡은 김 교수는 "지역사회 장애인과 폭력피해여성 등에 대한 지원을 하는 NPO의 활동을 홍보하고 기부금을 통해 직ㆍ간접적인 도움을 줌으로써 그들의 자립에 미약하게나마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또 "학생들의 활동은 작은 나비의 날갯짓에 불과할지도 모르지만 그 날갯짓의 파장이 지구 한 바퀴를 돌면 엄청난 돌풍으로 바뀔 수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학생들이 우리 사회의 문제점에 보다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고, 디자인의 힘으로 더불어 사는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데 일조한 학생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대 산업디자인학과 학생들은 텀블러와 에코백 자선 판매에 앞서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과 '불법성매매 근절' 등 공익성 메시지를 담아 디자인한 포스터 작품 47점을 지난 6월 17일부터 사흘간 부산시청 1층 로비에 전시, 시민들의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활동도 했다.


부산일보 디지털본부 news@busan.com

2019-08-22


원분보기

Recent Posts
Archive